"스포츠 7330" 일주일에 3번! 하루 30분 운동!     "승리를 향한 열정의 샷!!"     경상남도 테니스협회 http://www.gntfs.co.kr

이전달 2018년 11월 다음달

일 월 화 수 목 금 토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묻고답하기
테니스뉴스
후원사광고게시판
2018년경남테니스협
● 산하단체 홈페이지 바로가기
● 관련단체홈페이지
 
작성일 : 16-07-11 21:06
머레이는 윔블던 우승하는데 한국테니스는 왜 윔블던에서 안될까요?
 글쓴이 : 홈관리자
조회 : 705  
머레이는 윔블던 우승하는데 한국테니스는 왜 윔블던에서 안될까요?윔블던 주니어 준우승 전미라 선수의 교훈(서의호 교수 칼럼)
테니스피플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11 10:15: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방송화면 연출

앤디 머레이의 윔블던 우승을 계기로 과거 윔블던 주니어 결승에 진출했던 전미라 선수의 교훈에 대해 서의호 교수의 칼럼을 조심스레 꺼내 봅니다.

한국테니스 수장을 뽑는 선거가 7월 30일에 있습니다. 출마하시는 분들은 한국테니스를 위해 봉사하겠다고 많은 공약을 내세울것입니다. 당선 뒤 이리저리 해보다 안되면 그저 그렇게 지냅니다. 테니스를 위해 존재한다고 하고는 테니스가 회장을 위해 존재하는 형식으로 바뀌게 됩니다.

그래서 초심잃어 갈 길을 찾지 못합니다. 한국테니스의 기준선은 명확합니다. 윔블던 우승자 배출, 올림픽 출전, 월드그룹 우승 등등. 많습니다. 근 20년 전에 한 교수가 적은 글이 이시대에도 맞는 것 같아 독자에게 소개합니다. 정말 한국테니스는 왜 안될까요?.

한국테니스는 왜 안될까요?
전미라 선수의 교훈(서의호 교수 칼럼)

94년 16세의 나이로 윔블던 주니어 결승에서 힝기스(스위스, 현 세계랭킹 1위)와 대결하고 준우승을 차지하였던 전미라 !

그 전 해인 1993년에는 15세의 나이로 ITF서킷 1차대회에서 쟁쟁한 선배 실업 선수들을 제치고 우승하여 국내 테니스계를 깜짝 놀라게 했던 그녀. 1995년에도 윕블던 주니어 8강에 오르며 안나 쿠르니코바(러시아, 현 세계랭킹 12위) 와 1:2의 호각지세 경기를 가진 바 있다. 전미라가 세운 주니어 기록은 아마도 당분간 깨지기 쉽지 않을 것 같다.

그런데 왜 전미라는 주저 앉았는가? 삼성팀 소속으로 다시 재기의 의지를 다짐하고 있는 그녀에게 격려를 보내지만, 그에 앞서 세계 100위권에 충분히 들 수 있었던 그녀의 오늘날의 모습에서 우리는 한국테니스의 도약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 하는 것을 배웠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테니스 선수에게는 한 번의 결정적 찬스가 온다. 공이 잘 맞고 감이 잡히고 매 경기마다 이기는 순간이 온다. 이러한 기회가 왔을 때 이 기회를 잡아 치고 올라가야 한다. 1994년 윔블던대회였다. 그러한 기회가 왔었다. 그러나 그 기회를 놓쳤다. 그러한 기회는 보통 단 한 번 밖에 오지 않는 경우가 많으며, 일반적으로 여자는 17세 이전, 남자는 19세 이전에 온다.

한국 여자 테니스는 역사상 3번 100위 안에 들어갔다. 국가대표 출신 이덕희 선수가 20여년 전 홀홀 단신 미국으로 건너가 혼자 당시 세계적인 선수였던 버지니아 루지치, 버지니아 웨이드 등을 이기면서 50위권에 들어갔다. 그리고 1980년대 중반 미국 교포였던 1968년생의 귀여운 소녀 Grace Kim은 미국 전국 주니어 챔피온 대회인 전미 14세부(1982년), 16세부(1983년, 당시 15세)를 연속 석권하고 프로 대회에 참가하기 시작하여 50위권에 들어갔다. 그녀의 주니어 기록은 아직도 미국에서 전설로 남아 있다.

당시 세계 1위 크리스 에버트에게 이기겠다고 기자회견을 하고 당당히 도전장을 내었다. 그러나, 그녀는 US Open 3차전에서 에버트에게 크게 패한 후 학교로 돌아갔다. 그리고 오랫동안 한국여자 테니스의 기수 역할을 하고 있는 박성희. 오렌지볼 14세에서 준우승하고 95년에 57위까지 가는 대업을 달성했으나 100위권에서 오래가지는 못했고, 그러나, 아직 고군분투하고 있다.

아! 전미라 ! 한국역사상 4번째, 그리고 장기간 세계 100위에 들 수 있었던 그녀...
1994년 16세의 나이로 윔블던 주니어 (18세부)에서 준우승을 한 선수. 당시 결승에서 맞붙었던 힝기스는 세계를 주름잡고 있는데... 힝기스는 그 후 바로 프로로 전향, 수 많은 프로 대회에 참가하여 경쟁력을 쌓았다. 탐파에 있는 새들브룩, 브레이든튼에 있는 닉볼리티에르 등의 유명클럽에서 다양한 상대와 훈련하며 야생의 쌈탉으로 성장되었다. 반면 전미라는 당시 계속 주니어 대회를 맴돌고 한명의 코치와 지루하게 공을 치고 연습하면서 점점 힘 없는 집닭으로 변신하고 있었다.

그러면 그렇게 어려운 윔블던 주니어 대회의 준우승에 빛나는 전미라가 왜 성공 할 수 없었나 ?

우리는 그 이유를 크게 두 가지로 분석한다. 이 두 가지가 우리가 전미라로부터 배운 것이다.

첫째, 전미라의 실패는 주니어 경기에 너무 집착한데 있다. 1994년 윔블던 결승에서 붙었던 힝기스는 14세의 나이로 이미 시니어 100위권에 있었고 1995년 20위권으로 도약했다. 필자의 “15-17-19”이론에 의하면, 여자는 15세에 프로에 입문하여 적어도 17세까지는 100위 안에 들어가야 하며 남자는 17세에 프로에 입문하여 적어도 19세까지는 100위 안에 들어가야 한다. 그래야만 30세까지 안정된 세계 랭킹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세계적인 선수들의 세계 랭킹 100위에 진입한 시기를 보면 이를 금방 알 수 있다. 아가시 17세, 샘프라스 17세, 리오스 19세, 힝기스 14세, 다벤포트 17세, 윌리엄스 17세, 셀레스 15세, 쿠르니코바 15세 등이다.

100위권 안에 진입하면, 각종 메이저 대회와 그랜드슬램에 자동 출전한다.

이러한 끊임 없는 동기 부여와 자극이 선수들을 계속 높은 랭킹에 머물러 있도록 해 주는 것이다. 따라서 프로로 가기 위한 준비 기간을 3년으로 본다면 적어도 여자는 12-14세, 남자는 14-16세 사이에 과학적으로 훈련하면서 수준 높은 국제 주니어 시합에 집중적으로 참가하여야 하고, 여자 15세, 남자 17세에는 본격적으로 프로 대회에 출전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여자는 17세, 남자는 19세 이전에 100위권 진입이 가능한 것이다.

둘째, 전미라의 문제점은 훈련에 있었다. 한 명의 코치와 연습하는 것이 지루하게 느껴졌다고 전미라는 회고하였다. 테니스는 고립 상태에서 절대 실력이 늘지 않는다. 다양한 상대와 연습하여야만 실력이 늘 수 있다. 현대가 수억원을 쓰면서 그녀를 지원한 것은 세계에서 유래가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후한 지원이었다.

그러나, 왜 안되었는가?

훈련장소가 문제였다. 기업의 지원을 받는 선수들은 많은 돈을 들여 연간 15-20 개 정도의 해외 대회에 참가하는 반면, 훈련은 한국에 돌아와서 자체적으로 실시한다. 물론 여러 가지 사정이 있겠지만 훈련도 해외에서 투어를 돌면서 투어를 쉬는 중간중간 외국 선수들과 해야 하며 닉볼리티에리 아카데미 같은 세계적인 선수들이 모여 있는 곳에 가서 해야 한다. 아예 해외 유명 테니스 학교에 캠프를 차려 놓고 훈련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테니스는 상대에 의해 나의 실력이 늘어가는 경기이다. 절대로 우리들끼리 연습해서는 안된다. 그런 의미에서 테니스는 국가대표 훈련소인 태능선수촌이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 마라톤과 같은 기록 경기가 아니므로 항상 다양한 상대방, 자기보다 나은 상대방과 훈련해야 한다. 테니스는 상대방의 볼을 받아쳐야 하므로 상대방에 의해 나의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체육 강국이면서 테니스 후진국인 중국은 최근 주니어 선수 캠프를 부분적으로 미국으로 옮겨 미래에 대비하고 있다.

사실상, 우리는 한국테니스 발전을 위해 알아야 할 것을 모두 전미라로부터 배워야 한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전미라로부터 우리가 아직도 아무것도 배우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라는 사실이다.

아직도 수많은 주니어들이 실패로 가는 길을 아무 생각 없이 걸어가고 있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그리고 낭떠러지로 가는 그 길을 그냥 보고만 있는 감독, 코치 그리고 한국 테니스계가 정말로 안타깝다.

왜? 왜 우리는 실패로부터 배우지 못하는가?

실패는 그 자체가 부끄러운 것이 아니다. 다만, 실패로부터 아무것도 배우지 못할 때 그것이 부끄러운 것이다

테니스피플의 다른기사 보기

 
 

Total 16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제20회 창원시협회장배 전국부부테니스대회에 초대합니다 홈관리자 11-10 14
165 제20회 창원시협회장배 전국부부테니스대회에 초대합니다 홈관리자 11-10 14
164 제17회 고성군수배 전국테니스대회 홈관리자 07-05 329
163 기적인가? 귀감인가? 홈관리자 05-01 530
162 2018년 제7회 김해시장배전국동호인 테니스대회 홈관리자 02-20 641
161 제2회 대구 여명비트로배 전국동호인 테니스대회(9/30.10/1) 홈관리자 09-11 514
160 제43회 고성군협회장배 전국테니스대회 홈관리자 09-11 968
159 2017 제16회 거제시 협회장배 전국테니스 동호인 랭킹대회 홈관리자 09-11 896
158 제1회 LH사장배 경남 테니스대회(09.09~10) 홈관리자 08-29 505
157 제1회 대구부부 전국동호인테니스대회 이명희 06-19 565
156 목포시- 제2회 전라남도지사배 전국 동호인 테니스대회(3그룹)에… 이귀면 06-15 418
155 제8회 물레방아골 함양군수배 전국테니스대회 알립니다. 김현준 04-01 428
154 제16회 경남 고성군수배 전국테니스대회 개최입니다. 배명숙 03-27 460
153 제회 전라남도지사배 전국 동호인 테니스대회 김영란 09-29 565
152 스트레칭 홈관리자 09-01 655
151 제2회 부산 이기대 갈맷길배 전국동호인대회 홈관리자 08-20 771
150 부산 이기대갈맷길배를 소개합니다(신인부,혼합복식부) 허상호 08-17 630
149 제11회 I 배 전국동호인 테니스대회 (10.3)| 송두열 08-06 691
148 선비도시선포기념 제1회 영주시장기 전국동호인테니스대회 개최 … 하영미 07-21 735
147 제 2회 부산 이기대갈맷길배(구. 광안대교배) 전국 동호인 테니… 허상호 07-11 742
146 국내 주요 실내테니스코트 홈관리자 07-11 892
145 머레이는 윔블던 우승하는데 한국테니스는 왜 윔블던에서 안될까… 홈관리자 07-11 706
144 7월10일 제10회 대구가톨릭대학교 남자일반부 전국 테니스대회 김영채 07-01 929
143 경상남도테니스연합회와 제휴 관련해 문의 드립니다. 최지호 06-23 802
142 사회복지사,보육교사 국가고시로 바뀌기전에 얼른 진행하세요! 조성민 06-23 647
141 [공지사항] 평생교육사, 사회복지사, 한교원, 청소년 상담사 등 … 조성민 06-23 689
140 2016년 제1회 대구광역시 에이스 샵배 동호인테니스 대회 홈관리자 06-21 859
139 제2회 양산시 테니스협회장배 전국 동호인 테니스대회(6/8, 6/25… 홈관리자 06-21 741
138 제6회 통영 테사모배 전국 신인부 테니스대회 (7/9) 태풍 홈관리자 06-21 735
137 제1회 동창원 자동차운전 전문학원배 영호남 테니스대회 (8/15) 홈관리자 06-21 595
136 프랑스오픈 여자 우승자 가르비네 무구루자 홈관리자 06-21 615
135 경기도연합회 역사 속으로 홈관리자 06-21 617
134 임용규 중학교 3학년때 장호배 결승 경기 홈관리자 06-21 630
133 킴스&플렉스파워배 전국동호인테니스대회 - 지역신인부(7월10일)… 김경섭 06-21 634
132 경남테니스연합회 튼실한 기둥역할 제대로 해야 한다 김용수 06-14 1089
131 제28회 임해배 전국 동호인 테니스 대회[강릉, 2016.6.18] 홍주표 05-30 1241
130 <전액지원> 국민생활체육 회원분들께 심리상담사, 미술심… 정다이 05-19 965
129 킴스배 전국동호인 테니스 대회 개최- 베테랑부(5월14일),지역신… 김경섭 05-07 905
128 제25회 김해오픈 전국 여자 동호인 단식 테니스 대회(5/29) 신쌍기 05-05 1452
127 제25회 김해오픈 전국 남.여 단식테니스대회(6/6) 신쌍기 05-05 1290
126 제7회 물레방아골함양군수배 전국 동호인 테니스대회 홈관리자 05-02 1098
125 제25회 하동군테니스협회장배 전국 동호인 테니스 대회 홈관리자 05-02 972
124 제1회 동창원 자동차운전 전문학원배영호남 테니스대회 홈관리자 05-02 1023
123 ▣ 제14회 헤드 울산마스터즈배 전국동호인테니스대회 김만욱 04-28 1167
122 제2회 양산시 협회장배 테니스대회 조철호 04-22 908
121 테니스피플 102호를 PDF 지면으로 만나 보세요 홈관리자 04-12 986
120 제14회 광양시장배 전국테니스대회 이충효 03-29 1173
119 제39회 경남 여성연합회 영,호남지역 테니스대회 홈관리자 03-28 1407
118 테니스피플 100호를 PDF 지면으로 만나 보세요 권용주 03-10 943
117 ▣ 제14회 울산 마스터즈 전국동호인테니스대회 안내 김만욱 03-05 1472
116 2016년 제5회 김해시장배 전국동호인 테니스대회(5/21~22) 김테협 03-04 1348
 1  2  3  4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25번길 17 창원시립테니스장內 경상남도테니스협회
협회장 : 김영호     전무이사 : 전창대(010-4220-8290)    
COPYRIGHT(C)1998-2012 DSWEB ALL RIGHTS RESERVED.